{2016/08/14}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연꽃 빨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김종제 시인


생의 장마가 길어서
쉰내나고 눅눅한 육신을
냇가에 꺼내놓고
박박 문지르고 탁탁 두들긴다
여름이라 흘러가는 물은 시원하고
내려쬐는 볕은 따가워서
이승의 나무와 저승의 나무에
줄 하나 연결해서
몸뚱어리 걸어놓으면
눈앞이 환해지도록 잘도 마르겠다
바람도 선선하게 불어서
햇볕 닿는 바깥쪽은
입으로 눈으로 지은 죄가
다 달아나겠고
아직 축축하게 젖은 살갗
그 안쪽을 위해
한 번 뒤집어 놓으면
손으로 가슴으로 지은 업에서
다 벗어나겠다
진흙밭에서 나온 꽃 하나가
날 저물기도 전에
벌써 싱싱해진 저 육신을
다시 꿰매 입고 있다
     2013/06/18
  사이트 공개여부 투...  [4] 2005/12/02
  정기모임 11월 25...  [1] 2005/11/21

 
     2016/07/26
  사랑과 싸움  [2] 2016/07/17
     2016/07/02
  작은 볼펜 한 자루  [6] 2016/06/28

 
천국의 이룸   2016/08/27
풀잎13   2016/08/26
풀잎12   2016/08/25
 
연꽃 빨래/김종제 시인   2016/08/14
연애시1/정준우 시인   2016/07/07
책 읽어주는 여자/유리안나   2016/04/25
 
백련꽃밥/ 김종제 시인   2015/09/20
불순물 ―내 머리에는 불순물이 자란다/ khoon1...   2015/03/03
 
겨울달/문태준 시인   2016/08/14
검버섯/ 전주호 시인   2016/07/07

 
"눈 병신, 말 병신"   2016/07/03
정치지도자에게 드리는 글  [1] 2016/06/30
디딤돌  [3] 2016/06/25